> 사설
하루속히 선거후유증에서 벗어나자
박주현  |  regensdorf@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5  14:03: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4년 마다 치러지는 이번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도지사, 도의원, 군의원, 그리고 교육감이 새로 선출되었다. 이번 선거에서 당선된 군수, 도의원, 군의원들의 노고를 진심으로 축하하는 바이다. 아울러 공약한 사업들을 꼭 이루어 주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도 전하고자 한다. 지역정치(地域政治) 및 사회 발전, 변화를 위한 촉매제(觸媒劑)이자 축제(祝祭)가되어야 할 선거가 긍정적인 결과가 정착되지 못하고 후보자간 혹은 선거원, 유권자간의 갈등(葛藤)이 선거 후에도 빈번하게 일어나지면서 지역간의 화합과 통합을 저해(沮害)하는, 있어서는 안 될 부작용이 매번 선거 때마다 없어지지 않고 있는 것이 우리의 일그러진 모습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 본다.

이번선거를 통해 선출된 당선인들이 선거기간 동안 그들이 주장한 참신성과 지역을 위해 어떤 난관도 마다않고 봉사하겠다는 의지가 연출력에서 기인된 물거품이 되지 않도록 힘써주기를 간절히 바란다. 또한 선거운동 과정에서 도움을 준 선거원들이나 후원자들에 대한 부당한 논공행상(論功行賞)등과 같은 부작용이 일어나지 않도록 정직과 진정성이 담보되는 존경 받는 훌륭한 공직자상을 실천해 주기를 다시 한 번 부탁한다. 이번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 보궐선거에서도 불미스러운 일들이 일어나지 않기를 기대했지만 개표도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벌써 몇 몇 후보가 선거위반 조사대상에 올라왔다거나 소환조사 소식이 들리고 있다.  정말 각종 선거에서 발생하는 불법, 탈법의 선거부정이 언제나 없어질 것인지 먹구름에 짓눌린 듯한 어두움과 무거운 마음은 기쁨과 축하로 선거결과를 맞이해야 할 충분한 자유스러움을 방해하는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매번 선거에서 뻬 놓지 않고 등장되는 투표참여 독려, 주민을 위한 성취과제(課題)의 후보자 이행 의지, 후보자의 납세(納稅), 병역(兵役) 관련 정보의 보다 세밀한 공개, 지역주의 타파(打破) 방안 등, 무엇보다도 중요하게 선거에서 다루어야 할 이슈들이 형식으로만 끝나지 않도록 적절한 감시시스템 운영이 절실하다는 것이 이번 선거에서도 여실히 드러나고 있었다. 또한 당선 등 선거결과만을 중시하는 후보자간의 적대감(敵對感)과 갈등(葛藤), 극한적(極限的) 대결 등을 해소하는 선진시민의식(先進市民意識)의 선양(宣揚)이 참으로 긴요하다는 것도 함께 우리에게 숙제로 남겨주고 있다.

불교우화집(佛敎寓話輯), 백유경(百喩經)에 ‘부부가 떡 하나 때문에 많은 것을 도적맞는 비유(比喩)’ 라는 우화가 있다. 어떤 부부가 떡 세 개를 나누어 먹는데 각자 한 개씩을 먹고 나니 한 개가 남았다. 내기로 누구든 먼저 말을 하는 사람은 ‘떡 한 개 더 먹기’를 포기하기로 했다. 밤이 깊었는데 도둑이 들어 물건을 훔치고 부인까지 범하려 했다. 남편은 말을 하지 않으려 했다. 아내는 하는 수 없이 “도적이야!” 라고 큰 소리로 외치고 나서 “아니 이 어리석은 이야. 어쩌자고 자기 아내가 겁탈을 당하는데도 보고만 있는 거야?”라고 힐책(詰責)했다.
그러나 남편은 들은 척도 않고 “내기 떡은 이제 내 것이다” 라며 마냥 즐거워했다. 이 세상 사람들의 어리석음도 이와 같다. 정당들이나 입후보자나 집권(執權)이나 당선만을 위해 허겁 지겁하다 정작 중요한 일들을 못보고 있는 현실을 비유한 경구(警句)이다. 정치권이나 유권자가 다 같이 의식의 선양, 전환이 요구되는 상황을 비유로 보여 준 이야기이다

미래를 위해 선거후유증 막아내야 발전(發展)한다.
보다 확고한 시민의식에 의한 선거운동에 대한 제도적 권장책(勸?策) 마련도 긴요한 시점에 왔다고 생각한다. 불법적이거나 포퓰리즘(populism) 시비가 없도록 제도적(制度的)으로 참여의 길을 확실하게 열어주어야 할 것이다. 혼탁선거를 말끔히 예방하지 못하면 논란은 겉잡지 못할 정도로 커질 것이고, 부정한 방법으로 당선이 되어도 필연 응징(膺懲)을 받는다는 사실을 다양한 방법으로 느껴 알게 해주어야 할 것이다.

또한 유권자 간, 또는 이익단체 간 대결구도를 분명히 청산하고 선거결과(選擧結果)를 겸허히 수용하는 성숙한 민주시민의식(民主市民意識)을 발휘하는 일도 선거에서 중요하다. 백유경(百喩經)이 일러주는 상징적 의미를 되새겨 후유증을 치유하며, 우리의 바람직한 미래를 열어나가야 할 것이다. 작은 것에 연연하다 큰 것을 잃는 백유경의 의미를 되새기며 선거후유증(選擧後遺症)을 막아내는 일에 모두가 뜻을 모아 나가자는 제의(提議)를 하는 바이다.

 

 

 

 

 

 

박주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톱기사
여백
중요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장흥신문  |  전남 장흥군 장흥읍 건산리 470-1  |  농협 657-01-073148(장흥신문)  |  문의전화 061-864-3721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정옥
Copyright © 2013 (주)장흥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