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
장흥의 가사문학 깊이 읽기기획/특집 (12)/기봉백광홍선생기념사업회
관리자  |  ch23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1.13  11:13: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칠언사운(七言四韻)Ⅱ        /국역: 정민(한양대 국문과교수), /정리,편집=昊潭

●개평의 사절정에 제하다
題開平四絶亭

신선의 약 달이는 연기 정자에서 가깝고
亭近仙人藥竈烟
향로봉의 푸른 기운 반쪽 처마 앞이로다.
香爐積翠半檐前
푸른 시냇길에 구름 숲은 아스라한데
雲林縹緲靑溪路
옥같은 골짝에선 생학(笙鶴) 소리 들리는 듯. 
笙鶴依俙玉洞天
관하(關河) 땅 먼 나그네 세월 꿈에 놀라서 
遠客關河驚歲夢
작은 고을 술 항아리 이별 자리 위로한다. 
小陲罇酒慰離筵
기양(岐陽) 땅 돌아가 밭갈 계획 못 이룬채
岐陽未遂歸耕計
살적만 성글어짐 가련하기 그지없네. 
鬂髮蕭疎已可憐

●다시 연경으로 가는 김형언을 전송하며
送金亨彦再赴燕京

몇 해 전 질정관(質正官)이 이번엔 서장
(書狀)으로 年前質正今書狀
연경 구름 다시 향하니 네 필 말이 장대하다. 
重向燕雲四壯騑
문물과 풍요(風謠)는 진작에 또렷하고 
文物風謠曾歷歷
산하와 원역(院驛)은 예전과 다름없다. 
山河院驛故依依
자세히 다 알기론 중국 제도 뿐 아니니 
周詳不獨中朝制
마땅히 만국 법도 다 꿰고 있으리라. 
領略應兼萬國儀
병 많은 몸 교외까지 전송하진 못하오나 
多病未能郊外送
충정(衷情)을 남겨두니 좋이 돌아 오소서. 
衷情惟在好來歸

●서울 가는 박일초 질정을 전송하며
送朴一初質正赴京

용만 땅서 일찍이 통군정에 올라가 
龍灣曾上統軍亭
송골산 서편에서 연경 쪽을 가리켰네. 
松鶻山西指帝京
병든 몸 홍곡(鴻鵠)의 뜻 고단함을 연민하다
憐我病孤鴻鵠志
그대 행차 봉황성을 지나감을 전송한다. 
送君行過鳳凰城
천년의 화표주(華表柱)엔 바람 안개 예스럽고
千秋鶴柱風烟古
만국의 사신 행렬 해달 보다 환하도다. 
萬國鵷班日月明
헤어진 뒤 소식을 자주 보내 주시게나 
別後莫令稀信使
압록강 봄 적막한데 흰 갈매기 맹서하네. 
綠江春寂白鷗盟

●무신년 여름 아우 이수(而粹) 백광안(白光顔)이 남녘의 전염병을 피해 능가산에 놀러왔다가 돌아가려고 할 때, 또 시산(詩山)에서 영천(靈川) 신잠(申潛) 선생께 절 올리고, 가고 머무는 마음을 인하여 시를 지어 증별(贈別) 하였다. 이때는 7월 초였다.
戊申夏, 舍弟而粹避南州之癘 , 遊于楞迦, 將還, 又拜
靈川於詩山, 因去留之思, 詩以贈別, 時七月之初也.

형제가 서로 좇아 오래도록 먼데 노니 
兄弟相從久遠遊
흰 구름 남녘 소식 꿈속에 아득하다. 
白雲南徼夢悠悠
솔 삼 둘린 영현(寧縣)에선 능가산 여름 맞고
松杉寧縣楞迦夏
안개비 속 시산(詩山)에선 함담정의 가을일세. 
烟雨詩山菡萏秋
너는 북당(北堂) 가까워서 돌아갈 뜻 재촉하고
爾近北堂催去意
나는 객관 머무르며 이별 근심 하염없다. 
吾留客館抱離憂
누각에서 내일 출발 하려니 잠을 못 이루는데
高樓明發而無寐
바래기는 불볕 길에 하인 조심 그뿐일세. 
願炎途戒僕騶

●김창령에게 차운하여 주다
次贈金昌齡

새 가을 풍경을 올해 다시 맞이하니 
新秋風景又今年
온 종일 난간 기대 생각만 하릴없다. 
竟日憑闌思渺然
대 그림자 뜰에 가득 해맑기 물 같은데 
竹影滿庭淸似水
연꽃이 연밥 내니 크기가 주먹만해. 
蓮花出藕大如拳
참새들 시끄럽게 처마 밑서 벌레 쪼고 
喧簷亂雀晴虫啄
들을 건넌 새털구름 늦은 비를 불러온다. 
度野輕雲晩雨牽
시 짓고 바둑 두며 그대 있음 고마워 
贈句論棋憐爾在
석양 전에 돌아갈 길 되 머물고 말았네. 
更留歸屐夕陽前

●선현의 운을 차운하여 정숙 사순에게 보이다 
次前賢韻示正叔士順
 
대 처마 텅 비어 선듯함 해 꺼리고 
凉生畏日竹簷虛
바라뵈는 방죽 길은 십리 남짓 이어지네. 
入朢平堤十里餘
붓 던지고 시를 놓은 병 깊은 나그네요 
閣筆廢詩眞病客
소 몰고 호미 매니 모두다 농부로다. 
駈牛荷鎛盡農夫
사업은 통함 여부 따름을 이미 아니 
已知事業隨通否
예로부터 어진 이들 굽히고 폄 있었네. 
從古明賢有卷舒
서강의 갈매기 길 한번 와 낚시하리.
西江鷗路一來漁      

   
▲천관문학관 제2전시관에는 많은 문인들의 작품과 내용들이 전시되어 있다.
 
   
▲장흥천관문학관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톱기사
여백
중요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장흥신문  |  전남 장흥군 장흥읍 건산리 470-1  |  농협 657-01-073148(장흥신문)  |  문의전화 061-864-3721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정옥
Copyright © 2013 (주)장흥신문. All rights reserved.